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

로마제국도시 폼페이

 

지난해 12월 9일부터 전시하고 있는 폼페이 특별전시 소개합니다.

4월 5일(일요일)까지 전시예정입니다.

 

 

관람시간

 화/목/금 09:00 ~ 18:00

수/토 09:00 ~ 21:00 (야간개장)

일/공휴일 09:00 ~ 19:00

 

 

관람료

 

 구분

 개인  

     단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무료

 성인(만24세 이상)

 13,000원  

    11,000원

   48개월 미만 유아, 단체 인솔자 (교원 1인)

 대학생 및 청소년

 11,000원  

     9,000원

   국가보훈대상자, 기초생활수급자

 초등학생

 8,000원  

     6,000원

   장애인 (1~3급) 본인 및 동반 1인

 유아

 5,000원  

     4,000원

   박물관회 회원등 소지자 및 동반1인

 65세 이상

 6,000원  

     5,000원

   (기부회원에 한함)

 

단체는 20인 이상입니다. 

할인 적용시 학생증이나 신분증을 보여 주셔야 합니다.

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(문화의 날)은 17시 이후 티켓 발매분부터 50% 할인

예술인 패스 소지자 본인 2,000원 할인

[출처 ; 국립중앙박물관 폼페이 안내지]

 

 

[사당]

 

그리스 영향을 받은 폼페이인들은 신을 숭배 했다고 하는데요,

집안에 있는 사당이며, 벽면을 프레스코로 장식하였습니다.

 

 

[탄화된 빵]

 

베수비오산의 화산 폭발로 탄화된 빵입니다.

폼페이 유적을 발굴할 때 거리의 상점에서 발견 되었다고 합니다.

거리에는 식료품을 파는 상점들이 있었으며,

포도농사와 와인수출로 경제 활동이 활발하였습니다.

 

 

 

[바커스와 아리아드네]

 

술의 신 바커스와 관련한 유적들이 많은데요,

직접 농사지은 포도로 와인을 만들어 수출했던 폼페이 사람들에게

바커스는 특별하였다고 합니다.~^^

 

전시 유물중에는 프레스코 벽화가 다수 있는데요,

탐스런 포도송이와 넝쿨들을 관찰하실 수 있습니다.

 

 

 

[화려한 금장신구]

 

왼쪽 앞에 보이는 뱀팔지는 팔뚝에 한 것으로,

주인이 노예에게 준다는 명문이 새겨 있습니다.

 

 

 

[주사위]

 

풍성한 농작물과 활발한 경제활동으로 부유했던 폼페이인들은

원형경기장에서 검투사의 경기를 관람하며

유희를 즐겼다고 하는데요,

주사위를 던져 승부를 점치기도 했다합니다.

주사위 2개를 던저 모두 6이 나오면 '비너스'라고 외쳤다고 하네요 ^^

 

 

[정원을 그린 벽화 1]

 

부호의 대저택에 벽화입니다. 3점의 벽화중에서 하나인데요,

식물과 새들이 사실적으로 그려저 있는데요,

마치 식물원을 보는듯 합니다.

 

전시회장에 준비된 도판으로 어떤 식물과 새들이 있는지 찾아보니

이천년이 지났는데도 살아 있는것 같았어요.

 

 

[대리석 탁자]

 

대저택에 있던 대리석 탁자 입니다.

부호들의 저택에 있던 카우치, 청동등  등의 가구들이 전시되어 있어

그들의 화려한 생활상을 보실 수 있답니다.

 

 

 

[의료 도구]

 

 

베수비오 산이 폭발하고 한순간에 사라졌던 폼페이를 되살린

캐스트도 전시되어 있어 당시의 긴박함을 느낄 수 있습니다.

 

 

 

사진/글 국립중앙박물관 블로그 기자 김혜연

감사합니다.

 

 

 

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.
서울특별시 용산구 한강로동 |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관
도움말 Daum 지도
Posted by 혜연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  1. *저녁노을* 2015.02.01 20:04 신고  댓글주소  수정/삭제  댓글쓰기

    구경 잘 하고 갑니다.
    즐거운 휴일되세요^^